하루 1만8000명 증가
누적 확진자 50만명 넘어
인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 확산되며 환자들을 위한 종이 침대까지 등장했다.

인도 보건·가족복지부는 27일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1만8552명 늘어 누적 50만8953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누적 1만5685명이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 255만명, 브라질 128만명, 러시아 62만명에 이어 세계 네 번째로 많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도 24일 1만5000여명, 25일 1만6000여명, 26일 1만7000여명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다.

미시간대 생물통계학 교수인 브라마르 무케르지가 이끄는 코로나19 연구팀은 인도의 확진자 수가 7월 15일까지 77만~92만5000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환자가 급증하자 기존 병원과 병상은 포화상태가 됐다. 수도 뉴델리 등 인도 대도시 정부는 임시병원을 짓고 판지(두꺼운 종이)로 만든 침대를 도입했다.

뉴델리 정부는 판지 침대로 병상을 대체한 임시 병원을 도시 외곽에 설치하고 있다. 이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 1만명을 수용한다는 계획이다.

판지 침대 제작자 비크람 다완은 "방수를 위해 종이에 화학적 코팅을 했고, 300㎏까지 견딜 수 있다"며 "몇 분 안에 간단히 조립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인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두 달 넘게 발동했던 봉쇄 조치를 풀면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국제선 운항, 학교, 수영장, 극장, 집중 감염 지역 등 일부를 제외하면 일상이 모두 회복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