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사육장에 방치된 18개월 아기…배설물·벌레·뱀·쥐 '우글'

미국에서 개 사육장에 방치된 18개월 아기를 경찰이 구출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경찰은 26일(현지시간) 테네시주 헨리카운티 한 마을의 이동식 트레일러 주택에서 18개월 남아를 구출했다.

경찰이 아이를 구출하게 된 건 전날 트레일러 주택에서 동물 학대를 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나서다. 동물 학대 현장을 확인하러 간 경찰은 트레일러 주택 내 개 사육장에 18개월 아기가 갇혀있는 것을 확인했다.

아기가 갇혀 있던 개 사육장은 가로·세로 약 1.2m의 협소한 공간이었다. 배설물과 벌레로 뒤덮여있고 주위에 대형 도마뱀과 쥐가 우글거리는 상태였다. 아기 주변 뿐만 아니라 트레일러 주택 안팎으로 설치류 500여마리, 뱀 8마리와 개, 고양이, 닭, 토끼, 꿩, 도마뱀, 다람쥐 등 동물 600여마리가 돌아다니고 있었다.

경찰은 "아이는 마치 동물처럼 살고 있었다"며 "사람이 도저히 살 수 없는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개 사육장에 방치된 18개월 아기…배설물·벌레·뱀·쥐 '우글'

경찰은 아이를 방치한 엄마(42), 계부(46), 의붓할아버지(82) 등 3명을 아동 학대와 동물 학대, 총기와 마약 소지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했다. 대마초와 권총 17정도 압수했다. 아이는 아동보호소로 이송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