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사진은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사진은 미국 뉴욕의 증권거래소./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미국 뉴욕증시가 일제히 하락했다.

26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30.05포인트(2.84%) 떨어진 2만5015.55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4.71포인트(2.42%) 내린 3009.05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59.78포인트(2.59%) 하락한 9757.22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주 주간으로는 다우지수는 3.3%, S&P 500은 2.9%, 나스닥은 1.9% 각각 떨어졌다.

미국에서는 이날 하루에만 4만명에 달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투자 심리가 얼어붙은 것으로 보인다.

경제 컨설팅업체 세븐스리포트의 창업자인 톰 에세이는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자발적으로든 강제적으로든 '셧다운'이 다시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경기 반등세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에서 인구가 많은 텍사스·플로리다주 등의 술집과 물놀이 시설은 문을 닫는 등 경제 정상화 조치를 중단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전날 대형은행들을 대상으로 한 '스트레스 테스트'(재무건전성 평가) 결과를 토대로 3분기까지 자사주 매입 중단과 배당금 지급수준 동결을 명령한 것도 은행주들에 영향을 줬다. JP모건체이스는 5.48%, 웰스파고는 7.42%, 골드만삭스는 8.65% 각각 급락했다.

반면 안전자산인 미 국채 가격은 상승했다.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전날보다 0.033%포인트 떨어진 0.6413%로 6월 들어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상적으로 국채 수익률과 가격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