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올해 10월로 종료하기로 한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를 연장하려는 미국에 이란이 거세게 비판했다.

현지시간 25일 마지드 타크트-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 대사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에 대한 무기 금수 제재를 연장하려고 시도한다면 이는 아주,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며 결국 실패하게 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 일이 실제 일어나면 우리는 그 제재가 요구하는 행동 방침에 구애받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가능성이 열리게 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이란의 우방이자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 미국의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 연장 시도를 반대하고 있다. 핵합의 서명국인 영국, 프랑스, 독일은 원론적으로는 이에 찬성한다면서도 핵합의는 존속돼야 한다는 모호한 입장이다.

미국 정부는 핵합의를 2년 전 일방적으로 탈퇴했지만 무기 금수 제재 종료와 같은 핵합의로 이란이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조항이 이행되지 않도록 가로막는 중이다. 미국 정부는 23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핵합의로 종료될 대이란 무기 금수 제재를 무기한으로 연장해야 한다는 결의안 초안을 제출했한 바 있다.

2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무기 금수 제재가 풀리면 이란은 최신 무기 체계를 살 수 있고 전 세계 테러 조직과 불량 정권이 찾는 무기 중개상이 된다"라며 "이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