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상공업계에 큰 타격 줄 것…일부 제품 대체 불가"
중국 매체 "미국의 화웨이 등 추가 제재는 미친 짓"

미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와 영상보안업체 하이크비전에 추가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가 중국 기업에 추가 제재를 가하는 것은 '미친 짓'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6일 로이터통신 보도를 인용해 미국 국방부가 화웨이와 하이크비전 등 중국 기업 20곳을 '인민해방군이 소유하거나 지배하는 기업'으로 지정해 추가 제재를 가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미국이 만약 이런 제재에 나선다면 미국 상공업계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자신의 재선을 위해서 중국 기업에 흠집을 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메이신위(梅新育)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소 연구원은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만약 제재가 사실이라면 이는 미국 기업과 산업계, 금융 시스템을 함정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며 "일부 극단주의적인 미 국방부 인사는 모든 수단을 써서라도 중국에 대항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 연구원은 이어 "그들은 병원에 가서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면서 "그들의 결정은 자신을 해치고, 역효과를 내기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제재 리스트에 올랐다고 보도된 기업들은 모두 전 세계 기업과 협력 관계에 있다"면서 "이들 기업이 생산하는 일부 제품은 대체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뤼샹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도 "미국의 이번 조치는 중국 첨단 기술 기업에 타격을 주기 위한 것"이라며 "정치적이고 날조된 제재 목록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위한 것으로, 전혀 새로운 속임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앞서 로이터는 24일(현지시간) 단독 입수한 미 정부 문건을 토대로 화웨이와 하이크비전을 포함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중국항공공업그룹(AVIC) 등 20개사가 인민해방군 후원 기업 명단에 올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문건은 미 국방부가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1999년 제정된 법에 따라 중국 인민해방군이 소유 또는 지배하는 기업 명단을 만들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