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새로운 뉴스 서비스 출시용"…세부 내용은 비공개

구글이 독일, 브라질, 호주의 일부 언론사에 뉴스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올해 출범할 계획인 새로운 뉴스 서비스에 게재할 '고품질 콘텐츠'를 위해 이들 언론사와 '라이센싱 프로그램'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구체적인 사용료 등 세부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 프로그램에 합의한 언론사는 독일의 슈피겔, 호주의 인퀸즈랜드와 인데일리, 브라질의 디아리오스 아소시아도스 등이다.

구글의 상품 관리 담당 부회장인 브래드 벤더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현재 여러 나라의 파트너사와 추가로 논의를 진행 중이고 수개월 내 계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이번 계약은 뉴스 사용료 지불을 요구하는 각국 언론사와 정부의 압력에 따른 것이라고 외신들은 풀이했다.

실제로 폭스뉴스 등 매체를 거느린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 등 언론사 경영진은 구글과 페이스북과 같은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콘텐츠 사용료를 내지 않고 뉴스를 수집·배포하고 있다고 비판해왔다.

특히 프랑스와 호주의 반독점 당국은 구글에 콘텐츠 사용 대가를 지불할 것을 명령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페이스북은 지난해부터 '뉴스 탭'에 올라오는 뉴스에 대해 사용료를 지불하기 시작했고 애플은 유료 뉴스·잡지 구독서비스 '뉴스플러스(+)'를 출시했다.

구글, 3개국 일부 언론사에 뉴스사용료 지불 합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