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감독청, 규제완화안 승인…뉴욕증시서 월가 은행들 3%대 급등
미 금융당국, '은행 벤처캐피털 투자확대' 등 볼커룰 규제 완화

미국의 금융 규제 당국이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은행권의 고위험 투자를 막기 위해 도입한 이른바 '볼커룰'(Volcker rule)에 대한 또 다른 규제 완화에 나섰다고 미국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 방송 등에 따르면 미 통화감독청(OCC)은 이날 은행들이 벤처캐피털과 유사 펀드에 대한 투자 확대를 용이하도록 하는 볼커룰 개정안을 승인했다.

OCC는 또 은행들이 계열사 간의 파생상품 거래 시 증거금을 쌓도록 한 규정도 삭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같은 규정 삭제로 400억달러 규모의 자금이 자유로울 수 있다고 추산했다.

미 언론들은 연방예금보험공사(FDIC)도 이 같은 규제 완화안에 동참할 것으로 보이며,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승인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볼커룰은 금융위기의 원인이 된 은행들의 고위험 투자를 막아 그 여파가 경제 전반으로 번지는 것을 방지하자는 취지로 2010년 도입된 금융개혁법 '도드-프랭프법'의 부속 조항이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지속적인 규제 완화를 추진해왔다.

지난해 10월 연준은 연방예금보험공사(FDIC),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OCC, 증권거래위원회(SEC) 등 4개 금융 당국과 함께 볼커룰 개정안을 승인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번 개정안은 규제를 완화한 '볼커 2.0'을 완성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같은 규제 완화 움직임에 이날 뉴욕증시에서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JP모건, 시티그룹, 웰스파고,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등 월가 은행들은 약 3%대의 급등세를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