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투자자로서의 명성이 훼손됐던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이 반론을 펼쳤다. 소프트뱅크의 투자 포트폴리오 가치를 감안할때 현재 소프트뱅크의 기업가치가 저평가돼 있다는 주장이다. 한편 손 회장은 그의 가장 성공적인 투자로 꼽혔던 중국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그룹홀딩스의 이사회에서 물러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25일 열린 소프트뱅크의 주주총회에서 “소프트뱅크가 끝났다며 ‘소프트펑크’(softpunku)라는 별명을 붙여준 사람들을 우리는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위워크 등 투자 손실로 지난 분기(1~3월)에 소프트뱅크가 1조4000억여엔의 대규모 적자를 내자, 투자자들이 회사명과 구멍(punku)을 결합한 소프트펑크라는 별명을 붙였다.

손 회장은 시장의 우려와는 달리 투자 포트폴리오의 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자 포트폴리오의 가치는 2180억달러인데 소프트뱅크의 기업가치는 그의 절반 수준에 그치며 저평가된 상태라고 말했다.

이날 손 회장은 그의 가장 성공적인 투자로 꼽힌 알리바바의 이사회에서 물러난다고 발표했다. 손 회장은 2000년 알리바바에 투자해 막대한 차익을 올렸다. 투자를 계기로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는 2007년부터 소프트뱅크의 이사회에, 손 회장은 2005년부터 알리바바의 이사회에 재임해 왔다. 앞서 마윈 창업자는 소프트뱅크 이사회에서 물러났다. 손 회장은 본인의 알리바바 이사회 퇴임 시점을 마윈 회장과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