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 사진=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 사진=중국 국방부 홈페이지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거리 탄도미사일 배치 지역으로 일본과 협의하고 있단 소식에 중국 국방부가 반발했다.

우첸 중국 국방부 대변인은 24일 월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데 대해 중국은 결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미국이) 일본에 (미군 미사일을) 배치하는 것뿐만 아니라 자위대의 지상 발사형 중거리 미사일 보유도 물밑에서 협의되고 있다"고 보도한 데 대한 반응이다. 우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 후 일본과 주일미군기지에 중거리 탄도미사일 배치를 협의 중"이란 보도에 대해 논평을 요구받았다.

우 대변인은 "만약 미국이 미사일 배치를 고집하면 이는 중국의 문 앞에서 도발하는 것으로, 중국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해 단호히 반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 대변인은 협의 주체인 일본 등에 대해서도 허락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그는 "지역 평화·안정이라는 대국적인 차원에서 신중히 행동하기 바란다"며 "미국 지정학 계략의 희생물로 전락하지 않도록, 자국 영토에 미국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허락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