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에 언론산업 변화 겹친 탓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주요 언론사인 뉴욕타임스(NYT)도 직원 68명을 해고하기로 했다./사진=게티이미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미국의 주요 언론사인 뉴욕타임스(NYT)도 직원 68명을 해고하기로 했다./사진=게티이미지

미국에사 가장 큰 주요 언론사 중 하나인 뉴욕타임스(NYT)가 직원 68명을 해고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언론 산업의 구조적 변화가 겹친 탓으로 풀이된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NYT의 마크 톰슨 최고경영자(CEO)와 메리디스 레비언 영업최고책임자(CRO)가 직원들에게 보낸 내부 문서 일부를 공개했다. 해당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상당하면서도 즉각적인 영향을 받은 일부 부서에 인력 감축이 있을 것"이라고 전해졌다.

해고 대상자는 대부분 광고 부문 소속으로 알려졌다. 편집국과 칼럼 담당 부서는 해당하지 않는다.

톰슨 CEO와 레비언 CRO는 이번 구조조정이 코로나19 여파도 있지만 언론산업의 구조적 변화도 영향을 끼쳤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전통적인 수입 흐름이 감소하고, 디지털 실험에 따른 불가피한 방향 전환도 일부 일자리 감소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NYT는 해고대상자를 위해 △최소 16주의 실업수당과 의료보험 제공 △노트북 구매 비용 등 6000달러(약 720만원) 상당의 직장 이전 비용 지원 △6개월간 재취직 주선 등 해고대상자를 위한 특별보상안을 마련했다.

한편, NYT는 지난달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영업이익과 수입이 예상치에 부합했지만 2분기부터 광고 판매가 가파르게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회사 측은 2분기 광고 수익이 작년 동기 대비 50~5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