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19 검사 더해야" 주장
트럼프 대통령 "검사 많이 한 탓에 확진자 수 많이 잡혀" 주장 정면반박

경제 활동을 재개한 미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팔라지고 있다. 미 보건 전문가들은 향후 2주간이 재확산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 시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2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미 하원의 코로나19 대응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하루 3만명을 넘기는 추세이며, 일부 지역은 감염이 급증해 불안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각 지역 상황은 제각각”이라며 “뉴욕주 등은 확진자가 줄고 있지만 다른 곳에선 지역사회 감염이 늘고 있어 매우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미국 각 주 영업장 재개장 등 경제활동 재개도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상으로 복귀하려는 열망은 이해하지만, 경제 재개는 차차 서서히 하지 않으면 그동안 조심해온 것이 모두 물거품이 된다”고 경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코로나19 검사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앞으로 2주간이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더 많은 검사를 실시하는 등 당국의 대처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로버트 레드필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미국 주의 절반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는데, 이는 단순히 검사를 많이해서가 아니다”고 거들었다.

이는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검사를 줄여야 한다고 말한 데에 대한 정면 반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재선 유세 현장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검사를 줄여야 한다고 발언했다. 검진을 많이 하다보니 확진자 수치도 많이 잡힌다는 주장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코로나19 검사를 늦추라는건 농담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날 CNN에 따르면 미국 50개 주 중 절반인 25개 주에서 코로나19 환자 수가 증가했다. 코로나19 초기 뉴욕 등 동부 도시에서 신규 확진자가 많이 나왔던 것과는 달리 이번엔 봉쇄조치를 일찍 해제한 남부와 서부 일대 확산세가 강하다. 젊은층 환자도 늘었다.

이날 캘리포니아와 텍사스에선 하루 동안에만 코로나19 환자가 각각 5000명 넘게 늘었다. 애리조나는 약 3600명이 감염돼 코로나19 신규 환자 수 최고치를 냈다.

조지아, 아이다호, 캔자스, 미시간, 미시시피, 네바다, 오하이오, 오리건, 사우스캐롤라이나, 유타, 워싱턴, 위스콘신, 하와이 등에서도 코로나19 환자가 증가했다.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32만5970명, 사망자 수를 12만771명으로 집계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