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급증의 원인 중 하나는 지역사회 전파"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앞으로 2주가 중대한 시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미국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가 주최한 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미국의 현 상황에 대해 있는 그대로의 견해를 밝혀달라는 질문에 "정말로 뒤섞인 상태(mixed bag)"라고 답했다. 어떤 주들은 잘하고 있지만 일부 주들은 문제라는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뉴욕 대도시 권역의 경우 잘했다면서도 "미국 다른 지역에서는 불안한 감염의 급증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여러 요인의) 복합처럼 보인다"며 "하지만 그중 하나는 지역사회 전파의 증가이고 이는 내가 정말로 우려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우치 소장은 한때 3만명에서 2만명까지 내려왔던 미국의 일일 신규 코로나19 환자 수가 다시 올라가면서 며칠 전에는 다시 3만명이 됐다고 지적한 뒤 "이는 나에게 매우 골치 아픈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향후 약 2주가 "플로리다주와 텍사스주, 애리조나주 등에서 나타나는 (환자의) 급증에 대처하는 우리의 역량에서 중대하다"고 강조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이날 청문회에 함께 출석한 로버트 레드필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더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레드필드 국장은 "우리 모두는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순조롭게, 시의적절하게 검사에 대한 접근을 늘릴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올해 말께 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할 준비가 될 수 있다며 백신 개발의 진전 상황에 대해 "조심스럽게 낙관적"으로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말이나 내년 초면 미국 일반인들이 백신을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 중 하나는 7월 3상 임상 시험에 들어가고 나머지들도 그 뒤로 몇 주에서 몇 달 안에 3상 시험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