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안보조직과 연계 인사들, 공화당 내부행사·트럼프 모금행사 참석"
WSJ "중국 정부 연계 후원자들, 거액 내고 트럼프·공화당 접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 중국 정부와 연계된 후원자들이 수십만 달러를 쏟아붓고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최고위층에게 접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중국의 국가안보 조직과 긴밀히 협력하고, 자신들의 성과를 중국의 저명 정치인사들에게 브리핑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대선 직후 로스앤젤레스(LA) 중국영사관 관리들이 데이비드 티엔 왕이라는 이름의 '친 트럼프' 운동가에게 접근했다.

중국 태생으로 미 영주권을 가진 왕씨는 '트럼프를 위한 중국계 미국인'이라는 단체의 설립자로 영사관으로부터 '트럼프 행정부 임기 동안 중국 현안에 관한 로비를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한 관계자가 밝혔다.

왕씨는 '왕&마'라는 신설 로비업체를 세워 캘리포니아주에 등록했고, '트럼프 빅토리'라는 정치자금모금위원회에 15만 달러(약 1억8천만원)를 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미국의 한 중국어 매체에 '트럼프 선거캠프에 대한 접근권을 이용해 남중국해 미군 배치는 돈 낭비라는 견해를 밀어붙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씨는 2017년 5월 캘리포니아주의 공화당 전국위원인 숀 스틸의 초청으로 초대장이 있는 사람만 입장할 수 있는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행사에 참석할 수 있었다.

WSJ "중국 정부 연계 후원자들, 거액 내고 트럼프·공화당 접근"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이 행사는 공화당 지도부가 선거 전략과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당의 노선을 구상하는 자리였는데 왕씨는 이날 중국 정부와 직접 연계된 3명의 인사와 동행했다고 WSJ은 전했다.

중국 과학기술부 연구원 자오강, 중국전략문화촉진회 집행위원인 탕벤, 중국 정부와 연계된 기업가 리수 등으로 이들 3명은 2016년 9월 미중안보대화 비공개 회의에도 나란히 참석한 바 있다.

RNC 행사 후 이들은 중국이 저명 정치인사들에게 공화당 최고위층에 대한 접근 결과를 브리핑했다고 한다.

보고를 받은 인사 중에는 대미 강경파이자 전직 중국군 소장인 루오위안 중국전략문화촉진회 사무총장도 포함돼 있다.

WSJ은 이 자리에서 리수가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이 중국을 위한 승리로 입증될 것'이라고 말한 사실을 영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2017년 6월에는 탕벤과 그의 아내가 '트럼프 빅토리'에 30만 달러(약 3억6천만원)를 기부하고 워싱턴DC의 트럼프호텔에서 열린 모금행사에 참석,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수 있었다.

탕벤은 중국의 한 신문에 자신의 워싱턴 방문이 "중국을 위한 풀뿌리 외교"라고 묘사했고,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백악관에서 찍은 사진을 올리고 "미국을 추월하기를 바라는 중국인은 반드시 미국을 공부해야 한다"고 적었다.

이들의 움직임은 중국이 어떻게 미국 정치에 침투하고, 미 지도층에 대한 정보를 얻어내며, 정책결정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지를 보여준다고 신문은 평가했다.

WSJ의 관련 질의에 공화당 전국위는 스틸 위원에게 보도에 등장하는 인물들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지시했다며 "외국의 불법 개입으로부터 미국 정치를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스틸과 왕씨 등 당사자들은 연루 의혹을 부인하면서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