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의 입장을 다룬 기사를 리트윗하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의 부적절성을 강조했다./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청와대의 입장을 다룬 기사를 리트윗하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의 부적절성을 강조했다./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청와대의 반박 입장을 다룬 기사를 리트윗하며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내용이 부적절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새벽 '청와대가 볼턴의 한국 관련 회고록 내용이 상당 부분 왜곡됐다면서 미 정부에 관련 조치를 촉구했다'는 내용의 연합뉴스 기사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공유했다.

트럼프는 이 기사를 리트윗하면서 "봐라. 볼턴은 법을 어겼다. (그것은) 기밀정보"라고 멘션을 남겼다. 청와대의 공식 반응을 근거로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 내용의 상당 부분이 거짓이며 전직 관료가 공개해선 안 될 기밀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앞서 청와대는 전날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중 한국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 "상당 부분 사실을 크게 왜곡하고 있다"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 보실장의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정 실장은 2018∼2019년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 과정에서 볼턴 전 보좌관과 카운터파트로 일했다.

정 실장은 "정부간 상호 신뢰에 기초해 협의한 내용을 일방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며 "향후 협상의 신의를 매우 심각하게 훼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 정부가 이러한 위험한 사례를 방지하기 위한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