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면제·무료 사무실
홍콩 금융인 유치에 주력
일본 정부가 중국의 압박으로 아시아 금융 중심지 지위가 흔들리는 홍콩으로부터 금융회사와 금융 전문가를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우대 정책을 추진한다. 홍콩 금융인들에게 비자 면제, 무료 사무공간 제공 등 각종 유인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일본 정부와 자민당은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 등으로 홍콩의 금융 기능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도쿄가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전략을 짜고 있다. 자민당 경제성장전략본부는 지난 12일 도쿄의 금융 기능 강화를 위한 성장 전략을 발표했고, 일본 정부는 다음달 연례 경제전략 보고에 이를 반영할 계획이다. 자민당은 지난해 참의원 선거 공약으로 ‘도쿄의 국제금융센터화 추진’을 내걸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11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홍콩 등 외국 인재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의 계획은 주로 싱가포르, 대만 등으로 향하는 홍콩 금융회사와 인재들을 도쿄로 유치해 아시아 금융 중심지의 터를 닦겠다는 것이다. 지난 4월까지 헤지펀드 자금 310억달러가 빠져나가는 등 홍콩의 자금과 인력 유출이 눈에 띄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홍콩 시민의 37.2%가 해외이민을 고려하고 있고, 영국계 금융회사인 HSBC와 스탠다드차타드(SC)에는 해외 계좌 개설 문의가 이전보다 25~30% 증가했다.

일본 정부는 특히 자산 규모 10억달러(약 1조2130억원) 이상의 대형 금융회사 유치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글로벌 자산운용사인 피델리티인터내셔널은 최근 사업 부문 일부를 도쿄로 이전하기로 했다. 홍콩 금융 전문가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일본에서 필요한 면허를 빠르게 얻을 수 있도록 단기 비자 면제 프로그램도 가동할 계획이다. 도쿄도는 사무공간을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