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G7 정상회의 가던 길에 워싱턴 방문
"트럼프에 대해 북한에 대한 호전적 입장 종용"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선 종전선언 빠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북미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의 종전을 공식 선언하려고 했지만, 일본이 반대하며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발간 예정인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을 통해 그해 6월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본 일본의 행태를 설명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회담 일주일 전 트럼프 대통령, 마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오찬을 함께했다고 했다. 그는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전쟁을 자신이 끝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에 매료돼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에 대해 볼턴은 '나쁜 소식'이라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나는 특정 지점에서 북한에 그런 양보를 하는 것을 꺼리지는 않았으나, 트럼프가 당장 하려고 한 것처럼 그걸 공짜로 줘서는 절대로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종전선언을 하나의 제스처이자 언론홍보용 횡재로 여겼을 뿐, 국제관계에 미칠 중대한 영향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볼턴 전 보좌관은 북미 종전선언을 두고 일본의 입장을 무겁게 여기는 듯한 태도를 나타냈다. 그는 "우리가 이런 양보를 할지도 모른다는 데 대해 일본이 특별히 불안해 할 것이라는 점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날 오후 워싱턴DC를 방문하는 야치(야치 쇼타로 당시 일본 국가안보국장)가 무슨 얘기를 할지 대단히 듣고 싶었다"고 말했다.

북미 종전을 공동성명 형식으로 선언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직접 경종을 울렸다고 볼턴 전 보좌관은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너무 많은 양보를 하지 말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기 위해 캐나다에서 열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가던 길에 워싱턴DC를 그날 방문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인들은 살아남은 자들(survivors)로, 그들은 자기네 체제에 목숨을 걸었다. 그들은 매우 거칠고 약삭빠른 정치인들이다. 이게 다시 반복되는 평범한 일상으로 생각하면 그들은 옛날 방식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전 보좌관은 그날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북한을 주제로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평가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아베 총리가 그전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방문, 북한에 대한 호전적 입장을 종용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2018년 4월 미일 정상회담 후 아베 총리가 "북한은 미국이 최대의 압박과 압도적 군사력 위협을 가해야 할 대상"이라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자신의 지론과 같다고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은 북미 정상회담 장소를 두고 협상이 이뤄지던 때 아베 총리의 방미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많은 양보를 하지 않도록 의지를 굳히는 데 시간상으로 완벽했다고 남겼다.

또 그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기·탄도미사일에 대한 북한의 기본선언 등을 북미 종전선언의 대가로 북한에 요구하는 방안을 폼페이오 장관과 함께 논의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북한이 동의하지 않을 것으로 봤으나 최소한 종전선언 양보를 막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서명한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종전선언이 포함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조만간 실제로 종전선언이 있을 것"이라며 평화체제 구축 약속에 대한 후속조치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