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선수다" 공갈하고 차량에서 소총 가져와 난사
미국서 술집 입장 거절되자 총기 난사 8명 부상

미국 텍사스주(州)에서 술집 입장을 거부당했단 이유로 총을 난사해 8명을 다치게 한 남성이 일주일 만에 붙잡혔다.

19일 NBC방송 등에 따르면 제넬리우스 크루라는 37세 남성은 지난 12일 지인들과 텍사스주 샌안토니오의 한 술집에 입장하려다가 '너무 취했다'는 이유로 제지받자 차에서 소총을 가져와 술집 밖 주차장에 있던 사람들을 쐈다.

당시 총격으로 8명이 부상했지만, 다행히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루는 술집 입장을 거절당하자 "내가 누군 줄 아느냐? 캘리포니아에서 온 UFC(종합격투기단체) 선수다"라고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NBC방송은 UFC 웹사이트 어디에도 크루의 이름이 없다면서 UFC와 연관이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크루는 전날 오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한 호텔을 나오다가 연방보안관실 요원들에게 붙잡혔으며 현재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 유치장에 구금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