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약 200여종의 백신 후보 연구 중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해 말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1∼2개 개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18일(현지시간) dpa 통신에 따르면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 과학자는 이날 화상 기자회견에서 현재 약 200여종의 백신 후보가 연구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백신 개발의 도전 과제 중 하나로 전 세계에 공급할 만큼 충분한 양의 생산 가능 여부라고 언급했다.

스와미나탄 수석 과학자는 "여러 회사가 생산 능력 확대를 위해 많은 자금을 투자하고 있다면서 내년 말이면 20억개를 마련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WHO는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될 경우 일부 국가에만 공급되는 것을 막기 위해 각국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며 "의료진과 경찰, 판매원, 노인, 건강 문제가 있는 사람들에게 우선으로 보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