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0명 추가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18일 전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1만8471명이 됐다. 사망자는 2명 늘어 950명이다. 수도 도쿄도에서 신규 확진자 41명이 나왔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유지한 광역자치단체 경계를 넘는 이동 자제 요청을 19일 전면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방역 기준을 준수하면 각종 행사도 1000명 규모까지 개최할 수 있다. 프로야구는 19일 무관중 개막하기로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