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진행 중인 입국 규제를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에 우선 완화한다는 뜻을 18일 밝혔다.

교도통신은 이날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들 4개 국가에 대해 입국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조율을 진행하기로 정했다고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입국 규제 완화 대상 국가를 순차적으로 확대한다는 의지도 함께 표명했다.

다만 한국은 입국 규제 우선 완화 대상에서 제외됐다. 일본은 외교 당국 간 논의에서도 한국에 대한 입국 규제 완화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