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소유
사빅 지분 70% 사들여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는 17일 석유화학 회사 사빅(SABIC)의 지분 70%를 691억달러(약 84조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사빅은 매출 기준 세계 4위, 중동 1위의 석유화학 회사다.

이번 인수 계약으로 아람코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실소유주인 국부펀드 공공투자펀드(PIF)가 보유한 사빅의 지분을 사들이게 됐다. 매입가격은 주당 123.39리얄(약 4만원)로 현재 주가보다 27.5% 높다.

아람코는 PIF가 제공하는 셀러 파이낸싱(매도자 융자)을 받아 올해 8월 2일까지 1차로 70억달러를 낸 뒤 2028년 4월 7일까지 이자와 주금을 여러 차례로 나눠 낼 예정이다. 인수자 아람코의 야시르 알루마이얀 회장은 매도자인 PIF의 이사회 의장이다.

아민 나세르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아람코가 다운스트림(석유화학, 정유 분야)까지 사업 분야를 확대하고 석유화학업계의 주류 회사로 자리잡는 데 중요한 걸음을 뗐다”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