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5월 소매판매 17.7%↑

경제 재개·정부 현금살포 영향
애플, 뉴욕 10개 매장 재개장

파월 "갈 길 멀다" 확대해석 경계
미국의 5월 소매판매가 대폭 개선되면서 ‘V자’ 경기 반등에 대한 기대가 되살아나고 있다. 지난달 경제 재개가 시작된 뒤 고용에 이어 소비까지 예상보다 큰 폭으로 나아진 것으로 나타나서다. 하지만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경제가 완만하게 반등하고 있지만 회복 시기와 강도에 큰 불확실성이 있다”고 밝혔다.

美 고용 이어 소비도 살아나…'V자 반등론' 다시 꿈틀

미 상무부는 16일(현지시간) 5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7.7% 급증했다고 발표했다. 월간 기록으로 사상 최고치다. 당초 월가가 예상한 8%대 증가보다도 훨씬 높다. 상무부는 지난 4월 소매판매도 당초 발표한 16.4% 감소에서 14.7% 감소로 소폭 상향 조정했다.

소매판매는 상점, 식당 등에서의 구매액을 일컫는다. 소비는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의 약 70%를 차지하는데, 소매판매가 소비의 약 4분의 1이다.

5월 소매판매를 항목별로 보면 의류 판매가 188% 급증했다. 이 밖에 가구가 89.7%, 스포츠·음악·취미 용품 88.2%, 전자제품 50.5%, 음식서비스 및 음료는 29.1% 증가했다.

뉴욕증시는 이날 V자 경기 반등 기대에 급등했다. 다우지수는 2.04% 올랐고 S&P500이 1.9%, 나스닥은 1.75% 상승했다. 이달 초 발표됐던 5월 고용지표에 이어 또 한 번의 핵심 지표에서의 ‘서프라이즈’였기 때문이다. 지난달 예상을 뛰어넘는 251만 개 일자리가 창출되면서 실업률도 4월 14.7%에서 5월 13.3%로 떨어졌다. 소매컨설팅업체 커스터머그로스파트너스의 크레이그 존슨 사장은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소비자들이 대거 돌아왔고 돈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소매판매가 급증한 배경으로는 경제 재개와 미 정부의 현금 살포가 꼽힌다. 경기부양법(CARES act)으로 1인당 1200달러를 나눠줬을 뿐만 아니라 실업자에겐 주별 실업급여 외에 주당 600달러를 오는 7월 말까지 추가 지급한다.

상당수 경제학자는 소매판매가 지속적으로 회복될지에 대해 조심스럽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베시 스티븐슨 미시간대 경제학과 교수는 “소비 지출은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적으며 완전한 회복이 언제 이뤄질지 불확실하다”며 “증액된 실업급여가 7월 말 없어지면 이런 증가세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5월 소매판매 액수는 4855억달러로 전년 동월에 비하면 6.1% 감소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월의 5272억달러보다도 7.9% 낮다. WSJ는 5월 의류판매 급증이 파산보호를 신청한 JC페니, 니먼마커스 등 주요 유통업체의 대규모 할인 덕분이라고 지적했다. 또 식당 매출이 30% 가까이 늘었지만 전년 대비로는 41% 감소했다.

파월 의장도 이날 상원 증언에서 “경제가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려면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가 ①봉쇄 ②급반등 ③안정화 등 3단계로 진전될 것으로 전망했다. 파월 의장은 “5월 소매판매는 경제가 회복되기 시작됐다는 증거”라면서도 “과도하게 반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사람들이 질병이 통제된다고 자신하기 전까지는 완전한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선 코로나 2차 확산 우려에도 경제 재개가 이어지고 있다. 애플은 이날 5번가 플래그십 매장을 포함해 뉴욕 시내 10개 매장을 재개장한다고 발표했다. 3월 매장을 폐쇄한 지 석 달여 만이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