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다음달 말까지 영국과 유럽연합(EU)의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무역협상을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이 때까지 진전이 없다면 EU와의 협상을 중단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존슨 총리는 15일(현지시간) EU측과 화상회의를 열고 브렉시트 미래관계 협상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엔 EU의 3대 의사결정기구 수장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이 모두 참석했다.

존슨 총리가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을 비롯한 EU 주요 수장들과의 회의에 참석한 건 지난 1월31일 브렉시트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과 EU 정상은 화상회의 직후 발표한 공동성명을 통해 “협상에 새로운 모멘텀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영국은 지난 1월31일 EU 집행부 및 산하기구에서 모두 탈퇴했다. 이른바 정치·외교적 브렉시트다. 경제적 브렉시트는 연말 이뤄진다. 영국은 올 12월 31일까지 EU 관세동맹과 단일시장에 잔류한다. 이 때까지가 전환기간이다.

영국과 EU는 전환기간 동안 영국과 EU는 자유무역협정(FTA) 등 새로운 미래협정을 맺어야 한다. 전환기간은 양측이 합의하면 한 차례에 한해 최장 2년 연장할 수 있다. 단 전환기간 연장 여부는 이달 30일까지 결정해야 한다.

영국과 EU 대표단은 지난 3월 이후 네 차례 협상을 열었지만 타협을 이끌어내는 데 실패했다. 양측은 새로운 무역기준 적용과 어업구역에 대한 접근권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성명을 통해 “올 연말 이전에 논의를 마무리짓고 합의를 비준할 수 있도록 우호적인 상황을 만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영국과 EU는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말까지 5주 동안 매주 추가 협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존슨 총리는 다음달 말이 브렉시트 무역협상의 마감시한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때까지 이를 해내지 못할 이유가 없다”며 “EU도 브렉시트 협상이 가을이나 겨울까지 가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까지 협상에 진전이 없다면 EU와의 미래관계 협상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다만 존슨 총리의 계획대로 다음달 말까지 브렉시트 무역협상이 순조롭게 마무리될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온다. 필 호건 EU 무역담당 집행위원은 “영국이 의도적으로 협상 시한을 넘길 수 있다는 위협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EU 관련 전문매체인 유랙티브닷컴은 “브렉시트 협상이 가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협상 과정에서 다음달부터 EU 순회의장국을 맡는 독일의 역할이 커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양측 정상은 전환기간을 연장하지 않고 예정대로 오는 12월31일에 종료하기로 합의했다. 당초 EU는 전환기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하지만 존슨 총리는 전환기간 연장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전환기간이 연장된다는 건 브렉시트가 또 다시 연기되는 것과 마찬가지라는 이유에서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