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경찰 총격에 또 흑인 사망…‘제2 플로이드’ 비화 조짐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한 가운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가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지난 12일(현지시간) 발생했다. 브룩스는 패스트푸드점 웬디스의 드라이브스루 통로를 차량으로 가로막은 채 잠을 자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에 걸리자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빼앗아 달아나는 과정에서 총에 맞았다. 에리카 실즈 애틀랜타 경찰서장은 책임을 지고 13일 사임했다. 시위대가 이날 사건이 일어난 웬디스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A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