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SF, 무릎 꿇는 선수 징계 규정 삭제
무릎 꿇기는 인종차별 항의로 통해
2017년에도 "무릎 꿇기는 비애국적"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급기야 미국 축구 대표팀 경기까지 보이콧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한국시간) "더는 축구 경기를 보지 않겠다"는 트윗을 올렸다. 최근 미국축구연맹(USSF)이 경기 전 서서 국가 제창을 하지 않는 선수를 징계하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한 것이다.

USSF는 인종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선수들이 무릎을 꿇는 행동을 하자 선제적으로 관련 징계 규정을 변경했다. 경기 전 국가를 제창할 때 무릎을 꿇는 선수를 징계토록 한 규정을 삭제한 것이다.

USSF는 해당 규정 폐지를 의결한 뒤 "우리가 틀렸다. 선수들에게 사과한다"고 밝혔다.

선수들이 무릎을 꿇는 것은 스포츠계에선 인종 차별에 항의한다는 의미로 통한다. 미국 프로풋볼(NFL)의 콜린 캐퍼닉이 경찰 총격으로 흑인이 사망한 사건이 일어난 2016년 경기 전 국민 의례 대신 무릎을 꿇은 게 시초다.

트럼프 대통령의 스포츠계를 향한 쓴소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트럼프는 2017년 스포츠계의 '무릎 꿇기'를 두고 "비애국적 행동"이라고 규정한 바 있다. 이번엔 미국 축구와 NFL을 재차 비난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구와 NFL이 잘못된 길로 가고 있다. 앞으로 이들 종목 경기를 시청하지 않겠다"고 트윗을 통해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