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만명 대상으로 3상 임상 진행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실험에서 안전성을 일부 검증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모더나가 개발 중인 백신이 다른 중증 질환의 위험을 키우지 않고 1회 접종으로 코로나19 면역력을 부여할 수 있다는 확신을 일부 얻었다고 사전 데이터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실험은 강한 면역반응을 끌어내지 않는 분량을 비롯해 여러 다른 분량의 모더나 백신을 생후 6주가 된 실험용 쥐에 한두 차례 투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하위 면역반응'(sub-protective) 때문에 백신과 연계된 호흡기 질환이 나타나는 상황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모더나와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는 쥐를 이용한 실험을 사람에게 그대로 적용하기에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봤다.

모더나는 이번 쥐 실험에서 백신이 바이러스를 중화하는 항체반응을 끌어내고 폐와 기관지 감염을 악영향 없이 막는 것으로 관측됐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에 노출되지 않았다가 한 차례 백신을 접종받은 쥐가 7주 뒤 폐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 복제가 일어나지 않는다는 점도 확인했다.

모더나는 자원자에 한해 해당 백신을 시험하고 있으며, 7월 3만 명을 대상으로 3상 임상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3상 임상 시험은 약품의 안전성과 효능을 최종적으로 점검하는 단계다. 이 시험을 통과하면 백신을 바로 시판할 수 있게 된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