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기재' 비자 사기 혐의…연구물 소지는 포함 안돼
중국 외교부 "유학생 합법적 권리 침해…적나라한 정치적 박해"
미국서 연구물 갖고 출국하려던 중국 장교 美당국에 체포(종합)

미국에서 수행한 연구물을 가지고 중국으로 귀국하려던 한 중국군 장교가 비자 신청시 허위내용을 기재한 혐의로 미국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법무부는 7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공항을 통해 중국 톈진(天津)으로 가려던 중국인 왕신(王欣) 씨를 비자 사기 혐의로 이같이 조치했다고 밝혔다.

연방수사국(FBI) 소장(criminal complaint)에 따르면 왕씨는 중국 인민해방군 내에서 소령 정도에 해당하는 지위로, 중국군으로부터 임금도 받아왔다.

하지만 2018년 그가 미국 비자를 신청할 당시 기재했던 중국군 내 지위는 이와 달랐다는 것이다.

왕씨는 "비자 발급 가능성이 높아지도록 군 복무와 관련해 의도적으로 허위 진술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출국을 위해 공항에 도착하기 전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대화 내용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자 신청 서류에 따르면 왕씨는 2002~2016년 중국군 의학분야 부교수로 근무했으며,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 대학(UCSF)에서 과학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그는 적발 후 미국 세관당국에 "중국군 대학 연구실 책임자로부터 캘리포니아대학 연구실의 배치를 관찰하고, 이를 어떻게 중국에서 모방할지 정보를 가져오도록 지시받았다"고 말했다는 게 미 법무부 설명이다.

미 세관당국은 왕씨가 중국군 동료들과 공유하기 위해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수행한 연구물을 가지고 있으며, 그가 연구내용을 이메일로 중국에 보냈다는 정보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왕씨가 가지고 있던 캘리포니아대학 연구물 중 일부는 미국 보건사회복지부(HHS)와 국립보건원(NIH) 등 정부자금 지원을 받은 것들이었다.

다만 FBI 소장에는 왕씨가 출국시 소지하고 있던 연구내용이나 중국에 보낸 이메일과 관련된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왕씨는 비자 사기로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고 10년 징역형과 벌금 25만 달러(약 3억원)에 처할 수 있다.

이번 사건은 미·중 대립 격화 속에 미국이 중국인 유학생·연구자들에 의한 기술 유출과 국가안보 위협에 대한 경계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나왔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미국에서 유학 중인 중국인 대학원생이나 연구원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이들의 비자를 취소해 사실상 추방하는 방안까지 검토 중이다.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이 군 관련 배경을 이유로 귀국하는 중국 유학생을 붙잡은 것은 합법적 권리를 엄중히 침해한 것"이라면서 "적나라한 정치적 박해다.

'장교'임을 강조하는 것은 그를 악마화하려는 것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서 "왕씨는 심혈관 질병 분야 의사로, 그가 미국 국가 안보·이익에 어떤 해가 되는지 모르겠다"면서 "미국이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이유 없는 탄압을 멈추고 합법적 권리를 보장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