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정치·경제적 독립"
스코틀랜드 등은 연장 촉구
영국 정부가 올해 말까지인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전환기간을 연장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했다.

12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고브 영국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EU 측과 화상회의를 한 뒤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고브 실장은 “영국이 전환기간을 연장하지 않을 것을 공식 확정했다”며 “연장을 위한 순간은 지났다”고 썼다. 그는 “2021년 1월 1일 우리는 통제권을 회복한 뒤 정치·경제적 독립을 되찾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은 지난 1월 31일 브렉시트를 단행했다. 영국과 EU는 탈퇴 협정에서 브렉시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올해 말까지 전환기간을 설정했다. 전환기간에 영국은 현재처럼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 잔류에 따른 혜택을 계속 누릴 수 있다. 주민 이동도 자유롭게 유지된다. 영국은 EU 규정을 따라야 하며, 분담금도 내야 한다. 갑작스러운 EU 탈퇴에 따른 충격이 사회경제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완충장치를 둔 것이다.

이 같은 전환기간에 양측은 무역협정을 포함해 안보, 외교정책, 교통 분야 등을 망라하는 미래 관계 협상을 하게 된다. 영국과 EU가 전환기간이 끝날 때까지 미래 관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양측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를 적용받는다. 양측은 지난 3월 이후 네 차례에 걸쳐 협상했지만 여전히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이날 니컬라 스터전 스코틀랜드 자치정부 수반, 마크 드레이크퍼드 웨일스 자치정부 수반 등은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에게 보낸 공동서한에서 전환기간 연장을 촉구했다.

안정락 기자 jr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