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피해 베르가모지역 봉쇄 지연 경위 추궁

이탈리아 검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최대 피해 지역인 베르가모에 대한 봉쇄 조처를 미뤄 피해를 키웠다는 의혹과 관련해 주세페 콘테 총리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북부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 지방검찰은 12일(현지시간) 오전 총리 집무실이 있는 로마 키지궁을 찾아 콘테 총리의 진술을 받고 있다.

롬바르디아 주도인 밀라노와 인접한 베르가모 프로빈차(Provincia·우리의 시·군에 해당하는 이탈리아 행정구역)는 서울 면적의 4배가 조금 넘는 크기에 인구 110만명가량인 지역이다.

하지만 전날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만3710명으로 대도시인 밀라노·토리노·브레시아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많다. 사망자도 5000명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에서는 베르가모의 피해가 이처럼 커진 배경에 당국의 초기 대응 실패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롬바르디아 코도뇨에서 2월 21일 첫 지역 감염 사례가 확인된 이틀 뒤인 23일 베르가모 프로빈차의 소규모 마을인 알차노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음에도 곧바로 봉쇄 조처를 내리지 않고 미적거렸다는 것이다.

검찰은 콘테 총리를 대상으로 이처럼 봉쇄가 늦어진 배경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먼저 검찰 조사를 받은 폰타나 롬바르디아 주지사와 갈레라 주 보건장관은 봉쇄는 전적으로 중앙정부 소관이라며 책임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콘테 총리를 비롯한 내각 책임자들은 다른 주와 마찬가지로 롬바르디아가 독자적으로 봉쇄 조처를 시행할 정책 수단을 갖고 있었다는 입장이다.

이날 현재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23만6142명으로 미국·브라질·러시아·인도·영국·스페인 등에 이어 7번째로 많다. 사망자 규모는 3만4167명으로 미국·영국·브라질 등에 이어 네번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