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졸 취업률 98.0%·고졸 취업률 98.1%
문부과학성 "내년엔 채용 의욕 저하될 수도"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경제 위기에도 일본 대졸자 취업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NHK,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날 문부과학성 후생노동성은 지난 4월1일 기준 올 봄 졸업한 대학생의 취업률이 98.0%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4% 포인트 상승했다고 전했다. 이는 1997년 조사 시작 이래 최고 기록으로써, 경기 확대를 배경으로 채용 환경 호조가 이어졌다는 평가다.

취업률은 취업 희망자 가운데 실제로 취직한 인원의 비율이다. 이번 조사는 전국 62개 국·공·사립 대학을 중심으로 졸업자 477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요미우리신문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2월 이후 취업이 취소된 졸업생도 있었으나 전체적으로 코로나가 취업에 큰 영향을 주진 않았다고 분석했다.

일본의 대졸 취업률은 2011년 91.0%로 최저치를 찍은 이후 계속해서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2일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경기 확대를 배경으로 호조의 채용 환경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인문계의 취업률은 전년 대비 0.4%p 상승한 97.8%를 기록했다. 이공계는 0.1%p 증가한 98.5%였다. 남녀별로는 남자가 0.2%p 오른 97.5%, 여자는 0.7%p 상승한 98.5%를 기록했다.

하지만 문부과학성은 "내년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영 상황이 악화된 기업의 채용 의욕이 저하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까지의 경향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