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37개국 전망 중 최저
연말 '노딜 브렉시트' 우려 커져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세계 주요국 중 가장 낮은 경제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말 노딜 브렉시트(영국의 합의 없는 유럽연합 탈퇴)까지 현실화하면 영국 경제가 더 추락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0일(현지시간) 경제 전망을 통해 올해 영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7개 회원국 중 가장 낮은 -11.5%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1709년 이후 311년 만의 최악 수준이다. 이어 프랑스(-11.4%) 이탈리아(-11.3%) 스페인(-11.1%) 체코(-9.6%) 포르투갈(-9.4%) 등 순으로 성장률이 낮을 것으로 추정했다. OECD는 2차 확산이 발생하면 영국 성장률이 -14.0%까지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영국 정부의 봉쇄 조치가 늦어지면서 코로나19 피해 및 경제 타격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 3월 23일 슈퍼마켓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상점의 영업을 중단시키는 봉쇄령을 내렸다. 스페인 이탈리아 등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1주일가량 늦은 시점이다.

현재 영국의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는 유럽에서 가장 많다. 누적 사망자는 10일 기준 4만1128명으로, 세계에서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확진자는 29만 명이 넘는다. 봉쇄조치 완화 역시 대부분 유럽 국가에 비해 2~3주가량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더 큰 문제는 영국이 연말 브렉시트를 앞두고 있다는 점이다. OECD는 “영국이 올해 말까지 유럽연합(EU)과 무역협정을 체결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률이 더 낮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 정부와 EU는 이달 초 4차 미래관계 협상을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전환 기한의 연장 여부를 결정하는 마감 시한인 이달 30일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열린 회의였다.

양측이 전환 기한 연장에 합의하지 못한 채 협정 체결에 실패하면 영국은 올해 말 EU 관세동맹 및 단일시장에서 자동 탈퇴하게 된다. 노딜 브렉시트가 발생하는 것이다. 무역 현안뿐만 아니라 안보 관련 사안이 산적해 있다는 점에서 연말까지 정상적으로 합의를 이뤄내는 게 불가능하다는 관측이 많다.

영국이 EU 관세동맹에서 탈퇴하면 양측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를 적용받게 된다. 지금까지는 무관세로 교역이 진행됐지만 내년부터 평균 10%의 관세가 부과된다. 유럽 내 교역량이 급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