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전 부통령 / 사진=AP

조 바이든 전 부통령 / 사진=AP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50%를 넘어섰다.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이어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으로 촉발된 시위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7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바이든은 최근 1주일간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3차례 50%대 지지율을 달성했다.

ABC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조사에서 53%(트럼프 43%)가 나온 것을 비롯해 몬머스대 조사에서 52%(트럼프 41%), NPR과 PBS방송 조사에서 50%(트럼프 43%)가 나왔다.

NBC 방송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공동 조사해 이날 내놓은 여론조사에서 바이든은 50%에 육박한 49%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트럼프보다 7%포인트 앞서는 것이다.

CNN은 "바이든은 현재 과반수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건 과소평가돼선 안 되는 중요한 이정표"라고 분석했다. 4년 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한 번도 50% 지지율을 달성하지 못했다.

다만 지난 대선 때에도 여론조사에선 트럼프가 불리하다는 결과가 많았기 때문에 올해도 끝까지 예측이 쉽지 않아 보인다.

트럼프는 전국 득표율에서 46.1%를 기록해 클린턴(48.2%)에게 뒤지고도 선거인단이 많이 걸린 주요 경합주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클린턴 전 장관을 누르고 대통령이 됐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