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캐롤라이나 래퍼드서 추모식 거행…수만명 인파 운집
州공공시설에 반기게양…'하이라이트' 내주 휴스턴서 추모행사
이번엔 그가 태어난 곳에서…미, 두번째 '플로이드 추도식'(종합)

이번엔 그가 태어난 곳에서…미, 두번째 '플로이드 추도식'(종합)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의 작은 마을 래퍼드 일대가 주말인 6일(현지시간) 추도 인파로 가득 찼다.

래퍼드는 지난달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의 폭력으로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가 태어난 파예트빌과 맞닿은 동네다.

인구 약 5만명인 래퍼드엔 3만∼4만명의 인파가 몰린 것으로 지역 당국은 추정했다.

지난 4일 미니애폴리스에서 진행된 첫 추모식장에 놓였던 플로이드의 영구는 이날 오전 래퍼드의 '케이프피어 센터'로 옮겨졌다.

추모식장 주변에는 이른 아침부터 수많은 인파가 몰렸고, 플로이드의 영구차가 도착하자 '조지 플로이드', '정의 없이 평화 없다' 등의 구호가 이어졌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많은 추모객은 플로이드가 남긴 마지막 말인 "숨을 쉴 수가 없다"는 글귀를 새긴 티셔츠를 입은 채 플로이드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추도식은 일반인이 참여하는 공개행사(public viewing), 가족과 지인 100여명이 참여하는 비공개 행사(private service)로 각각 진행됐다.

마스크를 착용한 일반 추도객들은 10명씩 그룹별로 추모식장에 입장했고, 플로이드 시신이 안장된 금빛 관을 둘러보면서 고인의 넋을 기렸다.

오후에는 유족의 비공개 행사가 열렸다.

상대적으로 조촐하고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으며, 주말을 맞아 미 전역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고 USA투데이는 평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로이 쿠퍼 주지사는 이날 모든 공공시설에 대해 플로이드를 추모하는 '반기 게양'을 지시했다.

이번엔 그가 태어난 곳에서…미, 두번째 '플로이드 추도식'(종합)

미니애폴리스에서 시작된 추모 행사는 플로이드의 생애 발자취를 따라 다음 주 초까지 이어진다.

플로이드의 시신은 래퍼드 추모식이 끝나는대로 텍사스주 휴스턴으로 향한다.

휴스턴에서는 8일에 추도식이, 9일에는 장례식이 각각 진행된다.

플로이드가 생애의 대부분을 보낸 곳인 데다, 미국 '4대 도시'로 꼽히는 대도시로서 많은 시민의 참석이 예상되는 만큼 이번 추도 행사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플로이드의 유해는 휴스턴 메모리얼 가든 묘지에 안장될 예정이다.

이번엔 그가 태어난 곳에서…미, 두번째 '플로이드 추도식'(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