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미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에 대한 보복 조치에 나서는 것은 결국 제 발등을 찍는 행동이라고 중국이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6일 1면에 실린 '미국이 홍콩을 제제하는 것은 자업자득"(美国制裁香港将自食恶果)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미국이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제재를 가하는 것은 자기 발등을 찍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홍콩은 국제적인 금융, 무역, 항공·해운의 중심"이라며 "홍콩의 독립 관세 구역의 특혜는 세계무역기구(WTO)에서 확립한 것으로 다자무역에 도움이 되는 국제적인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홍콩에서 얻는 경제 이익이 크다"며 "미국은 매년 평균 300억 달러의 대(對)홍콩 무역 흑자를 기록 중"이라고 부연했다.

인민일보는 또 "홍콩의 특별 지위를 철폐할 경우 홍콩 내 미국 기업이 가장 큰 충격을 받을 것"이라며 "미국 상회 역시 홍콩의 특별 지위를 철폐하는 것은 심각한 잘못이라고 지적했다"고 역설했다.

이어 "미국의 위협에도 홍콩의 주식시장과 화폐 시장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했다"면서 "이로 미뤄 미국은 사실상 홍콩 제재를 위한 결정적인 카드를 갖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이 일방적으로 홍콩에 대한 제재를 가한다고 하더라도 실질적인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홍콩의 민주주의와 발전에는 관심이 없고, 홍콩은 그저 중국을 견제하는 카드일 뿐"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