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산업 살려라'…이탈리아, 신차 구입에 550만원 지원 검토

이탈리아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기에 처한 자동차 산업을 살리고자 신차 구매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검토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연립정부의 한 축인 중도 좌파 성향의 민주당은 4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경기부양안 수정안을 의회에 제출했다.

수정안은 10년 이상 된 노후 차량을 폐차하고 최신 환경 기준인 유로 6가 적용된 신차를 구매한 사람에게 총 4천유로(약 547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하도록 한다.

보조금은 정부 지원금 2천유로에 자동차업체 부담금 2천유로를 더해 마련된다.

노후 차량 폐기 없이 신차를 살 때도 2천유로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혜택 기간은 7월 1일부터 연말까지다.

이후에도 1년간 연장 시행되지만 보조금 액수는 절반으로 줄어든다.

이번 대책은 코로나19 사태로 고사 위기에 빠진 자국의 자동차 산업을 살리기 위한 고육지책 성격이 짙다.

'자동차산업 살려라'…이탈리아, 신차 구입에 550만원 지원 검토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고강도 봉쇄가 발효된 3∼4월 자동차 판매량은 바닥까지 떨어졌고, 지난달도 작년 대비 50% 빠졌다.

전반적인 경기 침체 속에 앞으로도 당분간은 판매 증가를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자동차 업계는 이러한 지원안을 반기고 있다.

업계 기대감을 반영하듯 5일 오전 한때 이탈리아-미국 합작사인 피아트크라이슬러 주가가 4.75% 상승하기도 했다.

스테파노 파투아넬리 산업부 장관 역시 "지금은 비상시국"이라며 "배출가스 목표를 지키는 선에서 자동차 판매를 진작시킬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지지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이 지원안이 의회 표결을 통과할지는 미지수다.

민주당의 연정 파트너로 의회 최다 의석을 가진 반체제정당 오성운동이 기존 화석연료 차량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급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이슈가 연정 갈등의 또 다른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