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자연감소 51만명으로 역대 최다…'多死사회' 심화

일본에서 한 해 동안 태어나는 아이보다 사망자가 더 많은 '다사(多死)사회'의 모습이 한층 심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통계가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5일 발표한 2019년 인구동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의 출생아는 86만5천23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도 확정치(91만8천400명)와 비교해 5.8%(5만3천166명) 적은 것으로, 일본이 인구통계를 작성한 1899년 이후 120년 만의 최소치다.

일본의 연간 출생아가 90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도 통계를 잡기 시작한 이후로는 처음이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연간 출생아 수가 1949년(269만6천638명)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작년 출생아 수 90만명대 붕괴…통계 작성 후 처음

지난해 일본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 수인 합계출산율은 일본 정부 목표치(1.8)에 훨씬 못 미치는 1.36에 그치면서 전년도와 비교해 0.06포인트 떨어졌다.

일본 여성이 첫째 아이를 낳을 때의 평균 연령은 30.7세로 5년째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사망자 수는 138만1천98명으로, 1945년 태평양전쟁이 끝난 뒤로는 최다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 감소치도 51만5천864명에 달하면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혼인한 건수는 전년보다 1만2천484쌍 많은 59만8천965쌍을 기록했다.

일본의 신혼부부가 늘어난 것은 7년 만이다.

이와 관련, 후생성은 작년 5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로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가 시작하는 것에 맞춰 결혼식을 올린 커플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이 영향으로 올해 출생아 수는 다시 90만명대를 회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일본 작년 출생아 수 90만명대 붕괴…통계 작성 후 처음

초혼 연령은 남성이 31.2세, 여성이 29.6세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0.1세, 0.2세 높아졌다.

이혼 부부는 156쌍 증가해 20만8천489쌍을 기록했다.

지난해 일본인의 사망 원인으로는 1981년부터 1위를 지킨 '암'이 27.3%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그다음이 심장질환(15.0%), 노쇠(8.8%) 순이었다.

자살한 사람은 616명 줄어든 1만9천415명으로 전체 사망자의 1.4%를 차지했다.

한편 일본 총인구는 작년 10월 1일 기준 1억2천616만7천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해 27만6천명(0.22%) 줄어 9년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3천588만5천명으로 30만7천명 늘면서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8.4%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