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플로이드 애도 시위라는데...왜 약탈이 일어날까?

‘일부의 일탈행위인가, 정치적 표현인가.’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을 애도하며 미국 전역에서 일어난 시위가 약탈 등 범죄행위로 번지고 있는 점을 두고 미국 내에서도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 정부와 약탈 피해자들은 치안 부재를 틈탄 일부의 일탈행위라고 주장한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지난 2일 “시위 참여자들과 약탈자들은 다른 그룹”이라고 규정한 것이 대표적이다. 맨해튼 사업자들이 회원으로 있는 34번가 파트너십의 댄 비더만 대표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약탈자들이 낮에 정찰한 다음 시위대에 섞여있다가 밤에 기습한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약탈 대상 상점과 약탈 예정 시간을 특정한 다음 ‘약탈 동지’를 규합하려는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미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약탈 대상은 사치품 같은 고가의 물건부터 소소한 생활필수품, 심지어 상점 냉장고에 있던 얼음 얼리는 틀까지 다양했다. 지금까지 미국 전역에서 시위 관련 혐의로 많은 사람들이 체포됐는데, 이중 약탈 가담자들이 차지하는 비중 및 범죄 이유는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반면 약탈을 부도덕한 일부 사람들의 범죄행위로 단순 치부해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를 계기로 미국의 곪아있던 문제를 직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마이클 누터 전 필라델피아 시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백인 등 다른 인종보다 흑인의 사망률이 높았기 때문에, 많은 흑인 가정들이 가장을 잃고 생계가 막막해진 점을 지적했다. 흑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필라델피아의 저소득 지역 소재 슈퍼마켓도 약탈 대상이 됐다. 누터 전 시장은 “그들은 직장을 잃었고 코로나19 와중에 음식을 구하기 어려운 처지”라고 인터뷰했다. 시카고대학의 데이먼 존스 이코노미스트는 “흑인 가구는 백인 가구에 비해 보유 자산이 적기 때문에, 소득이 감소할 경우 지출을 더 많이 줄여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로렌조 보이드 뉴헤이븐대학 교수는 미 시사지 디애틀랜틱과의 인터뷰에서 평화 시위가 별 효과를 내지 못할 때 약탈과 파괴 등 범법행위로 번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5년 경찰에 체포되는 과정에서 중상을 입어 사망한 흑인 프레디 그레이 추모시위를 예로 들며 “방화로 번진 후에야 전세계가 주목했다”고 말했다. 디애틀랜틱은 또 자본주의와 인종차별의 상징을 공격하겠다는 의도, 과도한 시위 진압에 대한 분노가 약탈로 표출됐다고 분석했다. 다넬 헌트 UCLA 교수는 BBC와 인터뷰에서 플로이드의 사망은 계기였을 뿐이라며 “미국의 백인우월주의, 인종주의 등이 근본 원인”이라고 짚었다.

한편 약탈 피해를 밨던 구찌는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플로이드의 사망을 애도한다는 글을 게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고가 브랜드들이 과거 일으켰던 인종차별 논란을 불식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최근 시위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