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조사 후 최악…청년층 반중 성향 더 강해
대만인, 중국 정부에 반감 최고조…73% "친구 아냐"

대만인들의 중국 정부에 대한 비호감도가 역대 최고 수준까지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대만 중앙연구원이 지난 4월 대만 성인 1천83명을 상대로 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73%가 "중국 정부는 대만의 친구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비율은 해당 여론조사가 시작된 2012년 이후 8년 만에 가장 높았다.

작년 5월 조사 때는 같은 대답을 한 이들의 비율이 58%였는데 1년 사이에 15%포인트 높아진 것이다.

젊은 층 사이에서는 중국 정부에 관한 반감이 더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8∼34세 청년층 중 "중국 정부가 대만의 친구가 아니다"라고 답한 이들의 비율은 84%로 평균보다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천즈러우(陳志柔) 중앙연구원 연구원은 지난 1년간 벌어진 미중 무역전쟁, 홍콩 송환법 반대 운동, 대만을 상대로 한 시진핑의 급격한 일국양제 밀어붙이기, 코로나19 발생 등이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2016년 대만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집권하고 나서 중국은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의 공식 교류를 끊고 군사·외교·경제 등 전방위적으로 대만을 몰아붙였지만 대만인들의 반감을 크게 자극했을 뿐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지만 중국은 자칫 대만이 현 상태를 벗어나 과감한 독립 추구 행보에 나설 것을 우려해 압박 수위를 오히려 높여가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달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업무보고에서 이례적으로 대만과의 '평화통일'을 언급하지 않았는데 이는 대만에 대한 무력 사용 가능성을 경고한 것으로 해석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