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시위대 강경 대응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21초간 침묵을 지킨 후 답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트뤼도 총리는 대체로 질문에 금방 답을 내놓는 편이지만 이날은 그러지 못했다.

이날 총리 관저에서 열린 회견에서 한 기자는 트뤼도 총리에게 "그동안 총리께서는 미국 대통령의 언행과 관련해 언급하기를 꺼렸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금 시위대를 겨냥해 군사적 행동을 언급하고 있다"면서 "어제는 시위대에 최루탄을 쏴서 사진 촬영하러 가는 길을 만들었는데, 이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 질문에 트뤼도 총리의 대답이 나오기까지는 21초가 걸렸다.

트뤼도 총리가 정면을 응시한 채 침묵을 지켰다. 그러나 도중에 입술을 떼면서 '쩝'하는 소리를 냈다가 다시 굳게 다무는 모습, 작은 소리로 '하'하고 숨을 내쉬는 모습 등이 포착됐다.

고심 끝에 나온 듯한 답변에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을 피해갔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 모두는 두려움과 실망 속에 미국에서 벌어지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면서 "지금은 함께 협력해야 할 때이며 귀담아들어야 할 때"이자 "부당함이 뭔지 깨달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같은 답변에는 '현명한' 대응이라는 평가가 나온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