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테기 일본 외무상,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모테기 일본 외무상,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3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전화 회담에서 수출 규제에 맞서 세계무역기구(WTO) 분쟁 해결 절차를 재개하기로 한 한국의 결정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날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의 결정이 "현안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이 같은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모테기 외무상은 회담에서 "현금화(일본 기업 자산 강제 매각을 의미함)는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해야 한다"는 뜻을 함께 밝혔다.

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한·일 양국 관계의 현안이 돼 있는 징용 문제를 속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 대해 확인한 것으로 통신은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