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확산하고 일부 소요 사태까지 빚어지는 가운데 총포류 제조사의 주가가 2일(현지시간) 고공행진을 이어갔다고 경제전문매체 마켓워치가 보도했다.

특히 총기 제조사 스텀 루거(Sturm Ruger)의 주가는 이날 4.4% 올라 4년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 3거래일간 상승률만 17.1%에 달한다.

또 다른 총기 제조사 스미스 앤드 웨슨(Smith & Wesson)도 최근 4일간 주가가 42.2%나 뛰어 2018년 9월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

탄약 제조사인 비스타 아웃도어는 8일 연속 오름세를 이어 올해 들어 53.2%의 상승률을 보였다.

통상 총기 제조사의 주가는 정부 당국의 규제 영향을 크게 받는데, 정부 규제가 강화될 조짐이 보이면 총기 판매가 증가하면서 주가가 오른다.

이에 따라 총기보유 옹호론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에는 총기 수요와 총기 제조사의 주가가 대체로 하락했다.

하지만 올해 들어 상황이 바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자택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총기 수요도 늘었다.

특히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흑인 남성이 사망한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 소요 사태가 발생하자 총기 제조사가 투자 대상으로 한층 더 주목을 받고 있다.

실제 총기류를 사기 위해 거쳐야 하는 신원조회의 건수가 올해 들어 급증세다.

미 연방수사국(FBI) 통계에 따르면 총기 구입 신원조회 건수는 지난 3월 374만건으로 현행 제도가 도입된 1998년 이래 월별 기준 최다를 기록했으며 5월에도 309만건으로 다시 300만건을 돌파했다.

과거에 월별 신원조회 건수가 300만건을 넘어선 적은 2015년 12월(331만건)이 유일했다.

미국 소요 사태에 총기 제조사 주가 동반 강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