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함께 이용자가 급증한 화상회의 플랫폼 기업 줌의 1분기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

CNBC 보도에 따르면 줌은 2일(현지시간) 공개한 실적보고서에서 1분기 매출이 3억2천820만달러(약 4천168억원)로 작년 동기보다 169% 늘었다고 밝혔다.

주당 순이익은 20센트로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주당 9센트를 크게 웃돌았다.

줌은 올해 연간 매출 예상치도 17억8천만달러에서 18억달러 사이로 제시, 종전의 2배 수준으로 늘려 잡았다.

이는 이용자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실제 10명 이상 직원을 둔 줌 고객사만 26만5천400개사로, 무려 354%나 폭증했다.

다만 줌은 이번 실적보고서에서 관례대로 활성 사용자 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앱 분석회사인 앱토피아는 지난달 27일 기준 줌 모바일 앱의 월간 활성 사용자가 1억7천300만명에 달한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3월4일 추정치는 1천400만명이었다.

켈리 스텍켈버그 줌 재무책임자는 데이터센터 확장을 통해 경영 효율성도 높여 나갈 것이라면서 수분기 안에 매출 총이익률은 70% 중반대로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대표 수혜 기업 줌 1분기 매출 169%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