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렐 대표, 트럼프 대통령 제안 공식 거부
"G7→G11 체제전환, 의장국 권한 아냐"
유럽연합(EU)이 주요 7개국(G7)에 러시아를 재합류시키자는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했다. G7 체제를 주요 11개국(G11)으로 바꾸자는 제안에 대해서도 “의장국이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사진)는 2일(현지시간) “러시아의 G7 복귀는 아직까지 조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거부의사를 밝혔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이다. EU는 G7은 아니지만 대통령 격인 집행위원장과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매년 게스트로 참석하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당초 이달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연기하고 비(非) G7인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그러면서 G7을 G11로 체제전환해야 한다는 뜻도 내비쳤다. 미국은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이다.

러시아는 1998년부터 G8에 속했으나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강제합병 이후 G8에서 제외됐다. 보렐 대표는 “러시아가 방향을 바꿀 때까지 G7은 G8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영국과 캐나다 정부도 러시아의 G7 재합류 반대 입장을 밝혔다.

보렐 대표는 G7을 G11 체제로 바꾸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선 “의장국의 특권은 게스트 초청장을 발행하는 것”이라며 “G7 체제를 바꾸는 것은 의장국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만 러시아를 제외한 한국과 호주 인도의 참여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런던=강경민 특파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