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생산라인 관련 노사협의 개시 조건으로 50억유로 긴급대출

프랑스, 르노에 6조8천억원 공적자금 대출 최종승인

프랑스 정부가 자국의 자동차기업 르노에 대한 거액의 공적자금 긴급대출안을 최종승인했다.

프랑스 재정경제부는 2일(현지시간) 브뤼노 르메르 장관이 르노 경영진과 노조 대표, 지방정부 관계자들과 면담한 뒤 르노에 대한 50억유로(6조8천억원 상당)의 긴급대출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재경부는 "르메르 장관은 2023년 이후 르노의 모뵈지 공장의 고용과 생산라인을 포함한 르노의 미래 구상과 관련해 노조와 사측이 즉각 협의를 시작할 것을 요구했다"면서 "모든 당사자가 합의하지 않는 한 (모뵈지 공장의 미래에 대한) 어떤 결정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정부는 카를로스 곤 전(前) 회장이 낙마한 스캔들로 타격을 입은 르노가 코로나19 사태까지 맞으면서 경영에 심각한 위기를 맞자 지난달 50억유로의 긴급대출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르노가 모뵈지 공장 등 프랑스 내 공장 4곳의 폐쇄 또는 구조조정과 감원을 검토하자 프랑스 내에서의 고용을 현 수준으로 유지하지 않는다면 대출안 승인을 보류하겠다면서 르노를 압박해왔다.

하지만 르노는 이런 압박에도 프랑스 내 4천600명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향후 3년간 1만5천명을 감원하는 등 향후 3년간 22억유로(3조원)의 비용을 절감한다는 계획을 지난달 29일 발표했다.

르노가 모뵈지 공장의 전기차 모델 '캉구'의 생산라인을 인근 두에 공장으로 이전하기로 하자 프랑스-벨기에 접경지역에 위치한 모뵈지 공장의 직원들은 지난 주말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이날 프랑스 정부가 노사협의 개시를 조건으로 르노에 대한 대출을 최종 승인함에 따라 모뵈지 공장의 고용과 생산라인 유지 여부에 대한 노사 대화가 다음 주 본격적으로 시작될 예정이다.

정부로부터 대규모 공적자금을 수혈받게 된 르노는 유동성 상황이 어느 정도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르노는 지난해 10여년만에 처음으로 순손실(1억4천100만유로)을 기록했다.

프랑스 정부는 르노의 주식 15.01%를 보유한 최대 주주다.

프랑스, 르노에 6조8천억원 공적자금 대출 최종승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