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지역별·분야별 점진적 봉쇄 완화…대통령은 지방 방문 재개
코로나19 사망 1만명 멕시코, 불안한 '뉴노멀'로의 복귀

멕시코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계속되는 확산 속에서 조심스럽게 일상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멕시코는 1일(현지시간) 지난 두 달간의 '건강한 거리 두기' 기간을 끝내고 '뉴노멀'로의 복귀를 시작했다.

긴 봉쇄에 따른 경제 충격 등을 완화하기 위해 지역별, 분야별로 점진적으로 봉쇄를 완화한 것이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회견에서 "조심스럽게 정상으로 돌아간다면 모두에게 무척 중요한 일이 될 것이다.

국가 경제뿐만 아니라 가정, 국민의 경제도 좋아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봉쇄 완화의 범위는 제한적이다.

현재 멕시코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만664명이고, 사망자는 9천930명으로 1만 명에 육박한다.

최근 하루 3천 명가량의 신규 확진자가 추가되고 있는 데다 확진자도 사망자도 실제 수치보다 적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멕시코 정부는 전면적인 봉쇄 완화 대신 지역별로 코로나19 위험도를 평가해 빨강, 주황, 노랑, 초록의 네 가지 신호등 색깔을 부여한 후 위험도에 따라 봉쇄 완화 수준을 결정하기로 했다.

현재 멕시코 32개 주 가운데 사카테카스주만 '높은 위험'을 나타내는 주황색이고, 나머지 31개 주는 '최고 위험'을 가리키는 빨간색이다.

코로나19 사망 1만명 멕시코, 불안한 '뉴노멀'로의 복귀

빨간색인 지역에서도 주 정부에 따라 제한적인 봉쇄 완화가 이뤄졌다.

수도 멕시코시티의 경우 필수업종으로 추가된 건설업, 광산업, 운송수단 제조업과 맥주 제조업이 재개되고, 자전거 판매점이나 공공 시장 등도 문을 열 수 있다.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이날부터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다.

휴양지 캉쿤이 있는 킨타나로오주의 경우 관광업도 필수업종으로 지정해 내주부터 호텔과 식당을 점진적으로 열기로 했다.

'일상 복귀'를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은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이다.

그는 코로나19로 멈췄던 지방 방문을 두 달 만에 재개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정점을 향해 달리는 상황이지만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많은 이의 우려를 뚫고 일주일간의 동부 순방을 시작했다.

다만 첫 목적지인 캉쿤까지 민간 항공기를 타려던 계획을 수정해 1천600㎞의 긴 육로 여행을 택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자신의 역점 사업 중 하나인 마야 관광열차 기공식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대통령궁이 아닌 캉쿤 앞바다 무헤레스섬에서 오전 기자회견을 한 대통령은 뉴노멀로의 복귀는 절제력 있게 이뤄져야 한다며 "다시 코로나19가 확산하면 봉쇄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망 1만명 멕시코, 불안한 '뉴노멀'로의 복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