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제정 강행을 놓고 미·중 갈등이 격화하는 와중에 중국 정부가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 계획을 공개했다. 미국의 압박에 맞서 하이난을 홍콩을 대체하는 곳으로 키우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이 전략적인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2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은 최근 중요 지시를 통해 “하이난에 자유무역항을 만드는 것은 국내 및 국제 정세를 염두에 둔 것”이라며 “중국 특색 사회주의 발전을 위해 내린 중요한 전략적 결정으로 중국의 신시대 개혁·개방 과정에서 하나의 큰일”이라고 밝혔다. 시 주석은 “하이난성은 당 중앙의 영도를 따르면서 국제적 수준의 경제·무역 규칙을 접목해 높은 수준의 자유무역항 건설 기반을 다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시 주석은 2018년 4월 하이난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서 자유무역항 건설 구상을 처음으로 내놨다. 시 주석의 지시에 따라 중국 공산당과 국무원은 전날 공동으로 ‘하이난 자유무역항 건설 총체 방안’을 발표했다. 1단계로 2025년까지 무역 및 투자 자유화를 양대 축으로 한 자유무역항 체계를 수립하기로 했다. 이어 2035년까지 국내외 자금 이동과 출입국, 물류 분야의 자유화를 이뤄내 자유무역항 운영 수준을 높이고, 2050년까지 세계적인 자유무역항으로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하이난을 ‘무관세’ 지역으로 지정해 자본과 상품이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도록 하고 첨단기술 기업에 대해 법인세도 15% 감면할 계획이다. 하이난 방문객 한 명당 1년간 면세 쇼핑 한도도 3만위안에서 10만위안(약 1700만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홍콩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홍콩 시민과 기업인을 미국에서 받아들이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1일(현지시간)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EI)의 팟캐스트와 지난달 29일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그것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와 비자 등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