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홍콩인, 미국 이주 수용 고려"

미국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강행과 관련해 홍콩 주민의 미국 이주를 수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1일(현지시간) 국무부가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달 29일 미국기업연구소(AEI) 팟캐스트와의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 때문에 불편함을 느낀 홍콩인들이 미국으로 오고 그들의 기업가적 창의력을 가져오는 것'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그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것이 어떻게 전개될지 정확히 모른다"며 이민 쿼터나 비자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영국이 일부 홍콩인에게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데 대해선 "영국은 다른 관계를 갖고 있다"며 "그들(홍콩인) 중 많은 수가 영국 여권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홍콩과 영국 사이엔 오랜 역사가 있으며 그 것은 (미국과)매우 다르다"며 "그러나 우리는 그 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했다. 영국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대응으로 영국 여권을 가진 홍콩인에게 영국 시민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1일 성명에서 미국의 기술과 지식재산을 불법 취득하기 위한 중국 인민해방군의 비이민 비자 프로그램 이용을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민해방군과 관련된 중국 국적의 대학원 유학생과 연구원의 미국 입국이 중단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에서 중국의 홍콩보안법에 대한 대응의 하나로 중국 국적자의 입국을 제한하겠다고 한뒤 기자회견 직후 관련 포고문을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은 당시 “미국에 유학하는 중국 대학원생을 겨냥한 것”이라며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돼 있는 3000~5000명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