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헌안 통과 시 2024년부터 다시 12년 재임 가능
2차대전 승전 행사 대규모로 추진해 지지율 반등 시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 번 연기됐던 집권 연장 개헌 국민투표를 오는 7월1일 실시하기로 했다.

푸틴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노보오가료보 관저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 개헌 준비 실무그룹 위원들과의 화상회의를 갖고 "7월1일이 법률적으로나 보건 측면에서나 가장 적합한 날로 판단된다"며 국민투표일을 공표했다.

법률 규정대로 최소 1개월 전에 투표일을 정해 유권자들이 헌법 개정안을 검토할 시간이 충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개선을 위해서도 한 달의 시간이 남아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엘라 팜필로바 중앙선관위원장은 앞서 7월1일을 투표일로 하되 당일 투표소에 사람들이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1주일 전인 6월25일부터 사전투표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 제안을 수용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3월 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자 당초 4월22일로 정해졌던 개헌 국민투표를 연기했었다. 그는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대통령과 의회, 사법부, 지방정부 간 권력 분립을 골자로 하는 개헌을 제안했다.

개헌안은 2024년 4번째의 6년 임기를 마치는 푸틴 대통령의 기존 임기를 백지화하는 조항이 포함됐다. 개헌이 성공하면 추가로 6년 중임이 가능해진다. 4기 임기가 종료되는 2024년 72세가 되는 푸틴 대통령은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오는 24일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행사를 대규모로 열기로 했다.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의 군사 퍼레이드 등 기념행사가 열리는 24일을 공휴일로 정했다.

일각에선 대규모 승전 기념행사로 2차대전을 승리로 이끈 러시아인의 애국심을 고취시켜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를 반등시키려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러시아 국가 경제를 지탱하는 석유 가격이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는데다 코로나19로 경제가 휘청이면서 푸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최근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지난 4월 지지율은 59%로 2000년 집권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