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이 미 전역 140여개 도시로 확산된 '흑인 사망'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연일 강도 높은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AP통신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전국 주지사들과의 화상회의에서 "여러분은 대규모 시위에 대해 너무 나약하게 대처하고 있다. 여러분은 한 무리의 얼간이로 보일 것"이라며 비판하며 "(시위자들을) 제압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시간을 낭비하는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지사들에 시위 진압을 위한 공권력 행사를 주문했다. 그는 "공권력을 사용해 시위대를 압도해야 한다. 더 많이 체포해야 하고 재판에 회부해 더 길게 투옥시켜야 한다"며 "우리는 워싱턴DC에서 그렇게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지사들이 더 많은 방위군을 소집하지 않는 것을 두고 "이는 스스로를 바보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시위대들의 폭력과 약탈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면서 "이들은 인간 쓰레기다. 왜 이들을 기소하지 않느냐. 전세계가 불탄 경찰서를 비웃고 있다"고 비판했다. '급진 좌파(안티파)'가 폭력을 조장한다는 주장도 되풀이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각 주에 공권력 개입 지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앞서 행정부는 안티파라는 반독재 무정부주의 운동단체를 폭력시위 배후로 지목하고, 국내 테러단체로 지정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연방법무부는 연방교정국(FBP) 소속 폭동 진압팀을 워싱턴DC 등에 급파했다. 연방수사국(FBI)은 각 지역에 지휘소를 설치해 미 전역에서 체포된 4000여명 중 과격시위 주동자들을 조사해 처벌하려 하고 있다. 국방부도 국가방위군 동원을 잇따라 승인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국민연설 등에선 자제를 촉구하면서도 트위터와 발언 등을 통해선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도 시작된다"라고 말하는 등 강경대응을 촉구하는 양면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

AP는 "트럼프 대통령은 선동적 트윗을 통해 당파적으로 공격하는가 하면 주지사들이 약하다고 조롱하며 더 강력한 단속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