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8천392명으로 '또 최다'…파키스탄서도 2천964명 증가
인도 누적 확진 19만명, 佛·獨 넘어…세계 7번째로 많아(종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인도의 누적 확진자 수가 프랑스와 독일을 넘어 세계에서 7번째로 많아졌다.

1일(현지시간) 오후 2시 인도 보건·가족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535명으로 전날보다 8천392명 많아졌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하는 등 확산세가 가파르다.

이로써 인도는 프랑스(18만8천882명, 이하 유럽은 월드오미터 기준), 독일(18만3천494명)을 제치고 세계에서 7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나라가 됐다.

최근 하루 7천∼8천명씩 신규 확진자가 늘어나는 추세를 고려하면 조만간 4위 스페인(28만6천509명), 5위 영국(27만4천762명), 6위 이탈리아(23만2천997명)도 차례로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가 미국, 브라질, 러시아에 이어 코로나19의 새로운 핫스폿(집중발병지역)으로 떠오르는 것이다.

인도의 검사 수는 현재 383만7천207건으로 세계 7위권이다.

하지만 인구가 13억5천만명으로 워낙 많아 100만명당 검사 수는 2천783건으로 여전히 적은 편이다.

미국(5만3천417건), 러시아(7만4천852건) 수준으로 100만명당 검사 수를 늘리면 실제 누적 확진자 수는 지금보다 수십 배 많을 수 있다는 추론이 가능하다.

특히 인도는 대부분 '사회적 거리 두기'가 쉽지 않은 밀집 생활 환경이라 앞으로 코로나19가 더 폭발적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인도 누적 확진 19만명, 佛·獨 넘어…세계 7번째로 많아(종합)

이 와중에 인도는 이달부터 코로나19 확산 억제책으로 발동했던 전국 봉쇄 조치를 단계적으로 해제하기로 했다.

지난 3월 25일부터 두 달 넘게 이어진 봉쇄 조치로 인해 경제가 마비되자 방역 대신 경제 회생에 무게 중심을 두기 시작한 것이다.

인도 정부의 봉쇄 해제 조치에 따라 이동 제한이 풀리고 식당, 쇼핑몰, 호텔 운영이 가능해지면 바이러스 확산세가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하고 있다.

다만 인도의 코로나19 치명률은 2.8%로 비교적 낮은 편이다.

인도 정부도 이런 점을 토대로 코로나19 방역에 어느 정도 성공했다고 자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초부터 코로나19 통제 조치를 단계적으로 풀고 있는 파키스탄의 바이러스 확산세도 꺾이지 않는 분위기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1일 파키스탄의 누적 확진자 수는 7만2천460명으로 하루 동안 2천964명 증가했다.

사망자는 1천543명으로 비교적 적은 편이지만 현지 의료 인프라가 열악해 통계에 잡히지 않는 코로나19 사망자가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

전날부터 대중교통 제한 등을 푼 방글라데시의 누적 확진자는 4만7천153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는 650명이다.

역시 통행금지 시간과 지역 간 이동 등 각종 통제 조치를 완화하고 있는 스리랑카의 누적 확진자는 1천633명으로 전날보다 13명 늘어났다.

스리랑카는 8월을 목표로 관광 분야 개방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